수많은 개인

수많은 개인 소유주가 공유한 한국 최초의 가톨릭 사제 유해가 보고서에 나와 있습니다.

수많은 개인


먹튀검증커뮤니티 한국 천주교 최초의 토착 사제 김대곤 안드레아의 유해 일부가 수십 년 동안 지역 천주교 교회와 개인에 의해 공유되어

화요일에 보고된 보고서에 따르면 천주교 유물의 보존과 거래에 대한 논란이 다시 불타올랐다. 성도들.

이 보고서는 한국 최초의 사제로 서품된 지 1년 후인 1846년 기독교를 실천하다 박해와 처형을 당하신 성인의 서거 150주기를

기념하여 1996년에 발간되었습니다.

그는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방한 때 성인으로 시성됐다.more news

김 씨의 시신 이전 사업과 관련된 문서와 후속 연구와 익명의 신부가 진행한 인터뷰를 바탕으로 했다.

1996년 보고서의 한 논문에 따르면 1996년 현재 서울대교구를 비롯한 141개 기관과 성직자에게 김씨 시신의 일부가 기증됐다.

1969년과 1996년 사이에 지역 수녀원이 손으로 쓴 별도의 문서에 따르면 그의 유해는 40개의 교회나 종교 기관을 포함하여 총

209곳에 흩어져 있다고 합니다.

160명 이상의 가톨릭 사제와 추종자들이 성인의 유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김태곤 성 안드레아의 척추 조각이 팔리면서 김태곤 성 안드레아의 유해의

행방이 주목받고 있다.

수많은 개인

한국 천주교는 교회법이 바티칸의 허가 없이 성유물을 판매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2017년 교황청 회칙에 따르면 성인의 시신이나 중요한 부분을 가리키는 중요한 유물은 적절한 용기에 담아 성소에 봉헌해야 한다.

논란이 고조되자 서울대교구는 지난 두 달간 150개 신도교회를 대상으로 유물 유무를 조사했다.

대교구는 가용한 문서가 없어 정확한 위치와 소유자를 확인하기 어렵다며, 성묘에 대한 기록을 좀 더 적절하게 추적했어야 한다고 인정했다.

마티아스 허영엽 서울대교구 대변인은 “수사 결과와 후속 조치를 보다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해 김성일 탄생 200주년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성지순례와 특별예배 등 다양한 추모행사와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 보고서는 한국 최초의 사제로 서품된 지 1년 후인 1846년 기독교를 실천하다 박해와 처형을 당하신 성인의 서거 150주기를

기념하여 1996년에 발간되었습니다.

그는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방한 때 성인으로 시성됐다.

김 씨의 시신 이전 사업과 관련된 문서와 후속 연구와 익명의 신부가 진행한 인터뷰를 바탕으로 했다.

1996년 보고서의 한 논문에 따르면 1996년 현재 서울대교구를 비롯한 141개 기관과 성직자에게 김씨 시신의 일부가 기증됐다.